백악관 “한미일, 새 대북 이니셔티브 추진…대만해협 평화 수호”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9 11:11
  • 업데이트 2023-12-09 12: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가운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의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공동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북한의 위협과 사이버 범죄, 암호화폐 세탁에 따른 위협에 대응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9일 “한미일은 새로운 3국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 있다”며 “북한의 위협과 사이버 범죄, 암호화폐 세탁에 따른 위협에 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후 공동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그리고 북한의 경솔한 우주 및 탄도미사일 시험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 등이 시작됐다”고 언급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우리는 더 자유롭고 더 개방적이며 더 번영하고 더 안전한 인도·태평양을 만들고자 한다”며 “또한 계속 대만해협 평화와 안정을 수호할 것이며 항행의 자유를 동중국해, 남중국해에서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종민기자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