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57% “내년도 어렵다”…내년 경영환경 올해와 비슷 전망

  • 문화일보
  • 입력 2023-12-10 14: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500개 사 조사
올해 최대 경영 애로는 ‘수요 위축’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내년 기업 경영 환경이 올해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20∼24일 중소기업 500개 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경영 실태 및 2024년 경영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57.4%가 내년 경영 환경이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악화할 것이라는 응답은 26.8%였고, 호전될 것이라는 응답은 15.8%에 그쳤다. 응답 기업 중 매출액 10억 원 미만 소규모 중소기업(55개) 대상 조사에서는 내년 경영 환경이 악화할 것이라는 응답이 36.4%로 더 높았다.

내년 핵심 경영 전략(복수 응답)으로는 신규 사업 추진 등 사업 다변화가 48.6%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원가 절감과 긴축(42.4%), 금융리스크 관리 강화(25.8%), 신규 판로 확대(25.8%) 등 순이었다.

내년 중소기업 경영 안정과 성장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복수 응답)으로는 금융 비용 부담 완화(64.6%)가 1위였다. 다음으로 주 52시간제 개선 등 노동 유연화(35.4%), 연구·개발(R&D) 및 시설투자 지원 확대(27.4%) 등이 뒤를 따랐다. 중장기적으로 중소기업 경영을 위해 가장 대비가 필요한 요소로는 절반 이상(50.8%)이 노동인구 감소를 선택했다. 이 외 산업변화에 뒤처진 규제(26.6%), 첨단 기술 수준과의 격차 확대(10.2%) 등도 지목했다.

올해 경영 환경에 대해서는 49.8%가 어려웠다고 평가했고 어렵지 않았다는 응답은 18.4%에 그쳤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31.8%였다. 경영난의 주요 요인(복수 응답)은 수요 위축(47.4%)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인건비 상승(31.7%), 금리 인상(30.9%), 자금조달 곤란(29.7), 원자재 가격 상승(24.5%), 인력난 심화(22.5%) 등 순이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올해 가장 유용했던 정부·지방자치단체 정책은 세금 감면·납부유예(23.2%)와 대출만기 유예·연장(19.2%), 경영안정 지원(16.0%) 등이 나왔다"고 말했다.

최준영 기자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