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하다 화상 입으면 소주 대신 찬물, 가시 걸리면 맨밥 대신 따뜻한 물”...설연휴 응급처치법

  • 문화일보
  • 입력 2024-02-09 14: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이대서울병원 "잘못된 민간요법 악화시키지 말고 응급실 방문해야"


설 연휴는 많은 이들을 설레게 한다. 오랜만에 가족과 만나거나 멀리 여행을 떠나는 이들은 즐거울 수 밖에 없다. 다만 설 연휴는 응급실 내원 환자가 평소 대비 2배 이상 급증하는 기간이기도 하다. 교통사고, 화상, 장염 등 크고 작은 응급질환들이 늘어는 탓이다. 연휴를 맞아, 이대서울병원 응급의학과 김건 교수와 함께 설 연휴에 잘 발생하는 응급 질환의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화상에 소주는 금물

명절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환은 화상이다. 대량의 음식을 조리하기 때문이다. 주로 뜨거운 기름이나 물, 전기장판 등에 의해 발생한다. 흔히 화상 자리에 소주를 부어 열을 내리고 소독하는 등의 민간요법을 알고 있지만 조심해야 한다. 소주 등 알코올을 부으면 환부의 모세혈관이 확장돼 부종과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또 열기를 내리기 위해 얼음, 감자, 오이 등을 환부에 대는 경우도 많은데 이는 감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피해야한다.

김건 교수는 "화상을 입은 즉시 흐르는 찬물로 환부를 씻어내고 15분 이상 찬물에 담가두는 것이 좋다"며 "물집이 생길 수도 있는데 이때 물집을 집에서 터뜨리면 심각한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심할 경우 응급실을 방문해 소독과 적절한 처치를 받는 게 좋다. 응급실로 이동할 때는 차가운 물에 적신 깨끗한 수건이나 거즈 등으로 환부를 덮은 채 온다

■목에 걸린 생선 가시엔 따뜻한 물

명절 음식에 빠질 수 없는 생선요리. 생선을 먹다 가시가 목에 걸리는 경우도 흔하다. 가장 잘 알려진 응급처치법은 맨밥 한 숟가락을 삼기는 것이다. 그런데 이는 가시를 움직이게 하면서 오히려 가시가 더 깊이 박히게 하거나 식도에 구멍을 만들 수 있어 좋지 않다. 또 레몬이나 식초 등 산이 있는 음식을 먹어 가시를 부드럽게 하거나 녹이는 민간요법도 금물이다. 레몬이나 식초가 상처 입은 식도를 자극하면서 식도염 등이 유발될 수 있다.

김건 교수는 "깊이 박힌 가시가 아니라면 따뜻한 물을 마시면서 자연스럽게 빠지도록 유도해볼 수 있다"며 "하지만 이렇게 해도 빠지지 않을 정도로 깊이 박힌 상처는 응급실을 찾아 의사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가정에서 인위적으로 가시를 빼기 위해 일부러 구토를 하거나 소독되지 않은 핀셋, 손가락 등을 목 안쪽으로 집어넣는 것은 주의해야 한다.

■갑작스런 알레르기, 약 빌려 먹으면 안돼

명절 기간 여행지나 시골 등 평소와 다른 환경에서 평소와 다른 음식을 먹다 보면 본인도 모르던 알레르기가 발현될 수 있다. 또 조심해오던 알레르기 유발 음식도 실수로 먹게 될 수 있다. 만일 갑작스러운 재채기, 가려움증과 두드러기, 호흡곤란,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알레르기를 의심할 수 있다.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났을 때 피부를 긁거나 냉찜질을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특히 갑작스러운 알레르기에 마음이 급해져 타인의 알레르기 약을 빌려 먹는 등 의사, 약사와 상의되지 않은 약 복용은 절대 피해야한다.

김건 교수는 "알레르기 정도가 심한 사람이라면 의사와 상의해 응급처치용 항히스타민제, 항염증제 등을 처방받고 항상 휴대하는 것이 좋다"며 "혹시나 응급 질환이 발생했다면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으로 상태를 악화시키지 말고 빠르게 119 구급대와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적절히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용권 기자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