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원내대표 양향자…최고위원 김종민·조응천·금태섭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2 23:07
  • 업데이트 2024-02-13 05: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가 8일 서울 강남구 수서역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내일 첫 최고위 회의…사무총장 김철근, 정책위의장 김만흠·김용남
이준석 “수도권·대구 5∼6곳 총선 출마지로 검토…내달 결정”


제3지대 통합 신당인 개혁신당은 12일 원내대표에 무소속 양향자 의원을, 최고위원에 김종민·조응천 의원과 금태섭 전 의원을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사무총장은 김철근 전 국민의힘 대표 정무실장이, 정책위의장은 김만흠 전 국회입법조사처장과 김용남 전 의원이 공동으로 맡았다.

개혁신당은 이로써 지난 9일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정치세력이 합당을 결정하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은 지 사흘만에 지도부 구성을 완료했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에 이훈 전 의원이, 수석대변인에 허은아 전 의원이, 대변인에는 김효은 새로운미래 대변인과 이기인 경기도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개혁신당은 1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 예정이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개혁신당 지도부의 지역구 출마와 관련해 “지도부급 인사들 같은 경우 마지막에 후보 등록일(3월 21∼22일)을 앞두고 전략적 판단들을 할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구 후보를 얼마나 낼지에 대해선 “연휴 지나면 40명 정도 후보가 등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 추가로 다른 세력에서 등록하는 후보들, 또 지지율이 상승하게 되면 거기에 따라 움직이는 후보들까지 해서 충분히 많은 수를 낼 수 있다”고 답했다.

이 공동대표는 본인의 출마 지역구와 관련해선 “대여섯군데로 추려서 지금 보고 있다. 수도권에 우선 많고, 대구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