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훈련 가려던 英 항모 연이어 고장…대타마저 출항 하루 늦어져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07: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해군 항공모함 HMS 프린스 오브 웨일스 호가 12일 포츠머스 해군기지에서 출항하고 있다. AP 뉴시스



퀸 엘리자베스호 고장 나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 투입
일정 취소 후 하루 뒤 떠나



냉전 후 최대 규모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훈련에 참여하려던 영국 해군의 첨단 항공모함 두 척이 잇따라 출항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영국 항모 ‘HMS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는 이날 낮 포츠머스 해군기지에서 나토 훈련이 열릴 북극해를 향해 출항했다. 이는 당초 예정보다 하루 늦다. 전날 교통 차단 등 항모 출항 전 절차까지 진행된 상황에서 막판에 일정이 취소됐다.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는 이달 말부터 노르웨이 북극해에서 열리는 나토 ‘스테드패스트 디펜더’(Steadfast Defender·확고한 방어자) 훈련에서 24개국 이상에서 온 전함 40여척을 지휘할 예정이다.

영국은 배수량 6만5000t 규모 퀸 엘리자베스급 항모 두 척을 보유하고 있다. 훈련에는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가 아니라 자매함 ‘HMS 퀸 엘리자베스’호가 참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퀸 엘리자베스호는 지난 4일 출항 직전 최종 점검에서 오른쪽 프로펠러축 결합부(샤프트 커플링)에 이상이 발견돼 훈련 참여 자체가 취소됐다.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도 2022년 미·캐나다 합동 훈련을 위해 출항했으나, 곧 프로펠러축이 고장 나 9개월간 수리를 받았다. 국방부 대변인은 두 항모의 문제는 서로 별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퀸 엘리자베스호는 2017년 시험운항 중 고장으로 선체 하부가 침수되는 일도 있었다.

영국에선 안보 이슈가 첨예해지는 가운데 항모가 모두 항구에 묶인 상태가 되자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국방부 대변인이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는 적절한 조류와 기상 조건에 따라 곧 출항할 것"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영국 항모는 조류와 날씨가 좋을 때만 항해할 수 있다는 말이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퇴역한 크리스 페리 해군 소장은 BBC 인터뷰에서 "우리 항모들이 믿을 수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가 정비 중이었기 때문에 시스템과 장비를 준비하는 게 늦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