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들, 당장 파업 안할 듯…‘밤샘 총회’에 파업 찬반 ‘팽팽’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08:52
  • 업데이트 2024-02-13 09: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는 모습.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뉴시스

공식 입장은 아직…블라인드에 “파업 않기로” 글 올라와


정부의 의대증원에 반발한 전공의(인턴·레지던트)·의대생들이 지난 12일 4시간 가량에 걸친 마라톤 총회를 갖고 정부의 의대증원 방침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당장 단체행동에 나서지는 않는 분위기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전날 밤 9시부터 온라인 임시 대의원총회를 시작해 이튿날 오전 1시쯤 마쳤다. 파업 여부 등을 둘러싼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것으로 알려졌는데,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임시 총회가 끝나면 파업 등 집단행동 움직임이 본격화돼 2020년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주축이 돼 19일간 지속됐던 의료공백 사태가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에 나왔다.

이날 정부의 의대증원 방침에 대한 윤곽은 나왔지만, 당장 집단행동에 나서지는 않는 분위기다. 온라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회의 결과 파업을 하지 않고 근무하는 것으로 결정됐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앞서 대전협이 전국 수련병원 140여곳 소속 전공의 1만여 명을 상대로 지난해 12월30일부터 지난 3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8.2%가 “정부가 의대정원을 늘리면 파업 등 단체 행동에 참여하겠다”고 응답했다. 정부로부터 업무 개시 명령을 받지 않기 위해 단체 사직서 제출 등이 거론됐다.

정부는 의대증원에 반발한 단체행동 등에 대한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각 수련병원에 ‘집단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과 함께 각 수련병원에 3~5명으로 꾸린 전담팀을 배치해 전공의 근무 상황을 점검하도록 하고 경찰도 배치했다. 업무 개시 명령을 위반할 경우 의사면허 취소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당장 단체행동에 나서지는 않는 분위기이지만, 전공의들이 개별적으로 이달 말 병원과의 수련계약서 갱신을 거부하거나 사직 의사를 밝힐 가능성은 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은 이날 의대증원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전국 의대 대표자 회의를 열 예정이다. 2020년 의대생들은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거부와 동맹휴학 투쟁을 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