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은 망막박리 조심하고, 30~40대는 당뇨망막병증 주의…연령별 위험 망막질환 다르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9 17: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망막질환은 초기에 자각증상이 뚜렷하지 않기 때문에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한 조기발견이 중요하다. 김안과병원 제공



50~60대는 노화에 따른 황반변성·망막정맥폐쇄 위험
김안과병원 "증상 있어도 자각 어려워, 정기검진중요"



사람의 눈에서 카메라의 필름과 같은 역할을 하는 ‘망막’. 안구의 뒤를 감싸고 있는 얇은 신경층으로 손상될 경우 시력을 잃을 수 있다. 문제는 망막 질환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뚜렷하지 않다는 점. 흔히 망막질환이라고 하면 노화로 인한 황반변성을 떠올리기 쉽지만 연령별로 망막질환 발병양상이 달라 전 연령대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김안과병원 망막병원 박새미 전문의는 "망막은 한 번 손상되면 재생이 되지 않고 망막 문제로 인한 시력저하는 회복이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대부분의 망막질환은 초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고 증상이 있어도 자각하기 어렵기 때문에 고도근시나 당뇨가 있는 환자, 고령자 등은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권한다"고 말했다.

■10~20대 망막박리: 고도근시, 스포츠 활동 등 주의

망막박리는 망막이 안구 내벽에서 분리되는 안질환으로 대부분 망막에 구멍이 생긴 상태인 망막열공에 의해 발생한다. 주요 위험인자로 고도근시를 꼽을 수 있다. 근시가 고도근시로 진행할수록 안구 길이가 앞뒤로 길어지는 구조적 변화가 일어나게 되고 이때 안구에 붙어있던 망막이 팽팽히 당겨져 얇아지면서 찢어지거나 구멍이 생기기 쉬운 상태가 된다.

이외에도 스포츠 활동 시 눈에 공을 맞거나 충돌 등으로 망막에 충격이 가해질 경우 망막박리가 발생할 수 있다. 활동량이 많은 10대나 20대에서 발생 가능성이 높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실이나 거미줄 등이 눈앞에 보이는 듯한 비문증과 커튼이 쳐져 가려진 듯한 시야감소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외에도 망막박리가 더 진행돼 망막 중심에 있는 황반부까지 침범하게 되면 시력감소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만약 망막에 구멍이 생긴 망막열공이 있거나 망막박리의 범위가 주변부에 국한돼 있다면 찢어진 부분에 레이저를 쏘아 박리를 막는 레이저 망막 광응고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레이저로 치료가 어렵다면 수술적 치료를 시행한다.

■30~40대 당뇨망막병증: 젊은 당뇨환자 정기검진 필수

당뇨망막병증은 당뇨 합병증 중 하나로 망막 혈관에 손상을 일으켜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는 3대 실명질환 중 하나다. 당뇨병 병력이 15년 전후인 환자의 약 60~70%에서 나타나며 혈당이 높거나 당뇨병 유병기간이 길어질수록 발병률이 증가한다. 최근 젊은 당뇨병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30대 당뇨병 환자 수는 2018년(13만9682명) 대비 2022년(17만4485명) 약 25% 증가했다.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해 스스로 자각하기 쉽지 않지만 한 번 생기면 혈당이 정상으로 유지돼도 계속 진행하기 때문에 예방 및 조기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증상으로는 시력감소, 사물이 삐뚤어져 보이거나 왜곡돼 보이는 변시증, 부유물이 떠다니는 듯한 비문증, 눈을 움직일 때 번쩍이는 빛이 보이는 광시증 등이 있다. 증상을 느낄 정도가 되면 이미 병이 많이 진행했을 가능성이 있어 당뇨병이 있다면 6개월에서 1년에 한 번 정도는 병원에 내원해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50~60대 황반변성: 노화 따른 안질환, 대사질환 관리해야

황반변성은 망막 중심부의 신경 조직인 황반에 노폐물이 쌓여 점차 시력을 잃게 되는 안질환이다. 건성과 습성으로 나뉘는데 이중 습성 황반변성은 비정상 혈관인 신생혈관이 형성되며 출혈과 망막이 붓는 증상과 함께 급격한 시력 손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심한 경우 수개월 이내에 실명에 이를 수 있어 빠른 치료가 필수다. 사물이 구부러져 왜곡돼 보이는 변형시, 사물의 일정 부분이 상대적으로 어둡게 보이거나 전혀 보이지 않는 중심암점 등이 나타나면 황반변성을 의심해볼 수 있다. 만약 증상을 느꼈다면 이미 황반변성이 어느 정도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노인계층은 망막정맥폐쇄도 조심해야 한다. 망막혈관폐쇄의 일종으로 정맥 혈관에 순환장애가 발생해 출혈과 부종 등이 나타나는 안질환이다. 나이가 들어 혈관 기능이 떨어지는 장년층에서 많이 발견된다. 고혈압, 당뇨 등 대사 질환과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망막정맥폐쇄로 출혈 및 황반이 붓는 경우 시야가 흐려지거나 사물이 찌그러져 보일 수 있다. 혈관이 막힌 부위에 비정상적인 신생혈관이 발생하면 유리체 출혈이나 신생혈관 녹내장과 같은 이차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용권 기자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