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종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가동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0 17: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4시간 환자모니터링, 전문의료진 상주 등


인천세종병원(병원장 오병희)이 뇌졸중 집중치료실 운영에 들어갔다.

인천세종병원은 지난 16일 중환자실에 준한 24시간 환자모니터링 설비를 갖춘 뇌졸중 집중치료실 개소식(사진)을 열고 전문 의료진을 상시 배치했다고 20일 밝혔다.

뇌졸중은 국내 사망 원인 질환 4위이며, 매년 약 10만 여건의 뇌졸중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환자 중 60%가량이 평생 후유장해를 가질 수 있어 사회적 부담이 큰 질병이다.

뇌졸중 집중치료실 입실은 급성기 뇌졸중 치료(혈전 용해 치료, 혈전제거술)를 받은 환자, 뇌졸중 발병 후 3일 이내의 급성기 환자 등을 대상으로 한다. 신경학적 증상 악화, 일과성 뇌허혈 발작 반복, 뇌혈관 조형술 및 스텐트 삽입술 이후 신경학적 감시가 필요한 환자도 대상이다.

입실한 모든 환자의 임상 상태, 활력 징후, 신경학적 증상들은 24시간 모니터링된다. 심장 검사를 포함해 뇌질환 원인 확인을 위한 검사와 함께 재활치료, 언어치료 등 급성기 재활치료도 함께 이뤄진다.

뇌졸중의 상당 비율을 차지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의 경우 초기 대응에 따라 치료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 김경섭 신경과 과장은 "일반적으로 뇌졸중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1년 후 사망률이 14% 감소하고, 후유 장애가 남을 확률도 22% 줄어든다고 알려져 있다"며 "뇌졸중 집중치료실이 필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용권 기자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