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 윤영찬 “하위 10% 통보, ‘이재명 사당화’ 완성…당에 남아 당당히 싸울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0 17: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인사하는 윤영찬 의원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하위 10% 통보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조응천·이원욱·김종민 의원과 함께 ‘원칙과 상식’ 소속으로 활동하다 탈당하지 않고 당에 남은 비명(비이재명)계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현역의원 평가에서 하위 10% 통보를 받았다"며 "이번 총선 목표가 이재명 대표의 사당화 완성이냐"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하위 10%와 20%에 친문(친문재인)계와 비명계 의원들이 무더기로 포함된 통보 결과는 당 대표 측근들이 밀실에서 중요 사안을 결정한다는 괴담을 사실로 확인시켜준다"며 이같이 반발했다. 이어 "비명계 공천 학살은 당사자에게만 악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라 민주당 구성원들에게 총선 패배의 그림자를 드리울 것"이라며 "윤석열 정권에게 총선 승리를 헌납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탈당하는 대신 당 안에서 경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하위 10%는 경선 득표율에서 30%의 감산을 받기 때문에 상대에 비해 두 배의 득표를 해야만 이길 수 있는 수준의 불이익"이라면서도 "멈추지 않겠다. 원칙과 상식의 동료들과 결별하고 민주당을 지키겠다고 결심한 순간 선산을 지키는 굽은 소나무가 되겠다고 했다. 어느 누가 오더라도 물러서지 않고 당당히 맞이해 평가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