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당기순익 74% 증가…보장성 판매 포트폴리오 구성 ‘적중’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1 10: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화생명 63빌딩



한화생명은 지난해 순이익이 연결 기준 8260억 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한화생명은 이날 컨퍼런스 콜을 통해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별도 기준 6163억 원, 연결 기준 826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 대비 각각 73.9%, 1.2% 증가한 수치다.

보장성 상품 판매를 적극 확대한 결과, 연간 신계약 보험계약마진(CSM)은 전년도 대비 58% 증가한 2조5412억 원을 달성했다. 4분기 말 보유계약 CSM은 9조2385억 원으로 집계됐다.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전년 동기 대비 52% 늘어난 3조2631억 원을, 4분기 APE 대비 신계약 CSM의 수익성은 98%를 기록했다. 특히, 스테디셀러인 ‘시그니처암보험 3.0’과 더불어 ‘The 걱정없는 치매보험’ 등의 매출 확대로 보장성 APE는 114% 증가한 2조4466억 원을 달성했다.

신지급여력비율(K-ICS)은 고금리 장기화에도 지속적인 신계약 CSM 유입에 따른 가용자본 확대 등으로 183%의 안정적인 수치를 기록했다.

영업조직 확장세도 이어지고 있다. 한화생명의 영업조직 자회사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 한화라이프랩, 피플라이프의 보험설계사(FP) 수는 2만7172명을 기록했다. 제조·판매 분리를 시행한 지난 2021년(1만8535명)에 비해 47% 늘어났다.

법인보험대리점(GA) 업계 1위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당기순이익 689억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전환했다. 올해는 누적 손익분기점(BEP) 달성이 기대된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가이드라인 적용 및 소급 재결산에도 보장성 판매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견고한 이익 체력을 견지했다"며 "신상품 개발과 GA 영향력 확대에 대응한 영업력 강화 등 장기적 회사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견지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김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