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박용진이 하위 10%? 그런 식이면 이재명 대표가 꼴찌…만날 단식하고 법정간 분”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1 06:16
  • 업데이트 2024-02-21 06: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앉아 있다. 뉴시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 의원 의정활동 평가에서 ‘하위 10%’에 분류된 것을 두고 “결국 ‘친명횡재, 비명횡사’가 된다”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20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이재명 대표가 자신을 지켜야 하기에 친명(친 이재명) 체제를 구축해야 하고, 그런 과정에서 당 자체의 지지율을 떨어트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공익과 사익이 일치한다. 당이 이기는 게 곧 내가 사는 길이고 심을 사람이 없다”면서 “반면에 민주당은 공익과 사익이 충돌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진 교수는 “박용진을 떨어뜨릴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다”며 “박용진 하면 민주당 의원 중에서 내가 볼 때는 상위 5%에 들어간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유권자들의 기억에 남을 만한 입법성과를 낸 민주당 의원이 누가 있는가. 하나도 없다”며 “그런데도 하위 10%에 넣었다. 그러면 이 당이 실성했다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런 식으로 따지면 이재명 대표가 꼴찌다. 하위 1%”라며 “입법활동한 것도 없고 출석도 엉망이다. 만날 단식하고 법정 간 분”이라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국민은 너무 뻔하게 알고 있는데 (문제가) 아니라고 하는 게 문제”라며 “박용진 의원 같은 사람이 하위 10%에 든다는 그 정당에 다른 의원들이 정말 의정활동 열심히 했나. 나는 상상이 안 간다”고 비판했다. 또 “황당한 건 뭐냐 하면, 하위 20%를 선정했는데 아주 우연하게 다 비명계”라면서 “이런 우연의 일치가 있을 수 있나. 상식적으로 국민한테 믿으라는 얘기인가”라고 반문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