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표 혁신, ‘비명의 가죽’을 벗겨 찐명의 가죽 잠바 만들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1 23: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지낸 최병천 신성장경제연구소 소장은 21일 "현재 진행되는 이재명 대표의 혁신은 ‘비명(비 이재명)의 가죽’을 벗겨서 찐명의 가죽 잠바를 만드는 과정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최 소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 대표가 현재의 ‘비명횡사’ 공천에 대해 혁신은 ‘가죽을 벗기는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제는 하필 비명의 가죽만 집중적으로 벗기고 있다는 점"이라며 "그 가죽으로 찐명의 가죽 잠바를 만들고 있는 중"이라고 비꼬았다.

최 소장은 "원래 혁신이란, ‘자신의 가죽’을 벗기는 것이다. 그래서 언제나 주류의 희생과 헌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2020년 총선 때는 민주당의 공천 잡음이 별로 없었다"며 "공천을 진두지휘하는 이해찬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그때도 하위 20% 통보는 있었다. 그러나 ‘친(親)이해찬’은 살아남고, ‘반(反)이해찬’은 날라갔다는 이야기는 존재하지도 않았다"면서 "이해찬 대표에게서는 사람들이 ‘사심’을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최 소장은 "남의 가죽을 벗겨 자신들의 가죽잠바를 만들어서는 안된다"며 "그건 혁신이 아니다. ‘불공정한 독식’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최 소장은 전날 ‘민주당 공천과 지지율 추락 - 비명횡사(非明橫死), 찐명횡재(橫財)’라는 글을 통해서도 민주당 공천을 비판했다. 그는 "지난 대선 기간에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습니다’라고 공언했다"며 "나를 포함 많은 사람들은 ‘일반적인 레토릭’ 정도로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런데 최근 민주당 공천을 보니 이재명 대표의 ‘진심’이었다"며 ‘민주당의 이재명 사당화’ 공약이었다고 지적했다.

최 소장은 "국민의힘이 ‘낙동강 벨트’를 공략할 때, 민주당은 ‘친문 공략’을 시작했다"며서 "국민의힘이 민주당 의석을 뺏으려 할 때, 민주당은 지지층을 ‘두동강 내는’ 행태를 자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대표는 방탄 국회를 만들더니 민주당이 총선에서 폭망하든 말든, 자신의 호위무사 숫자 늘리기에 전념하며 방탄공천을 하고 있다"며 "총선승리는 물 건너 간 분위기"라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