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안 벌고 애 보는 아빠 1만6000명 ‘역대 최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1 11: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아빠도 ‘아기 띠’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육아에만 전담하는 남성이 1만6000명으로 1999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45회 베페 베이비페어’에서 예비 아빠가 아기 띠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 ‘육아 전담 남성’ 해마다 증가

육아휴직 확대에 사회인식 변화
男 돈안벌고 육아 10년새 3배로
40대가 절반차지… 30대 뒤이어

女전담육아 줄었지만 男의 50배
정부, 내달 여성경제활동 방안 발표


육아를 이유로 경제활동을 하지 않은 남성이 지난해 약 1만6000명에 달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중 40대가 절반이 넘었으며, 육아만 전담하는 여성은 1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통합서비스(MDIS) 등에 따르면 지난해 비경제활동인구 중 주된 활동이 육아였다는 남성은 1만6000명(백의 자리에서 반올림)으로, 전년(1만2000명)보다 4000명(37.4%)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99년 6월 이후 연간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다. ‘육아 남성’은 2013년 6000명에서 2019년 9000명, 2021년 1만3000명 등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0년간 3배 가까운 수준으로 늘어난 셈으로, 배우자 육아휴직 제도가 확대되고 남성 육아에 대한 인식이 확산한 결과로 풀이된다. 연령대별로는 ‘육아 남성’ 중 40대가 8400명(53.3%)으로 절반을 넘게 차지했다. 30대가 4600명(28.8%)으로 뒤를 이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일하지 않고 육아만 전담한 여성은 지난해 84만 명으로, 14만5000명(14.7%) 줄었다. 2013년 147만6000명에서 2017년 126만2000명, 2022년 98만4000명 등으로 꾸준히 줄고 있다. 이에 따라 비경제활동인구 중 육아가 주된 활동인 사람도 2013년 148만3000명에서 2017년 126만6000명으로 감소했고, 2022년부터는 100만 명을 밑돌고 있다. 다만, 육아 전담 인구는 지난해에도 여성이 남성의 50배에 달했다. 여전히 여성이 육아를 도맡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령대별로도 30대 여성이 49만7000명으로 59.1%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40대 여성이 21만9000명(26.1%)으로 뒤를 이었다.

여성의 경제활동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어 앞으로도 육아 전담 여성이 줄어드는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2011년 49.8%에서 2013년 50.3%, 2019년 53.5% 등으로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5.6%로,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15∼64세 기준)은 2021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 회원국 중 31위에 머무는 등 다른 나라에 비해 부진한 편이다. 이에 정부는 성장 잠재력 확충을 위해 오는 3월 여성 경제활동 확대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