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명동입구 정류소 8개 노선 분산하고 정류소 신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6: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명동입구 정류소 및 노선 조정 안내도. 서울시청 제공

서울시, 혼잡 개선 대책… 대광위·경기도와 광역버스 노선 조정 협의


서울시가 광역버스들이 혼잡도가 높은 정류소에서 꼬리를 물고 서 있는 이른바 ‘버스열차’ 현상 완화를 위해 ‘광역버스 정류소 및 노선 혼잡 개선 대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줄서기 표지판’을 설치한 이후 오히려 버스열차 현상이 가중되며 퇴근길 대란이 발생했던 명동입구를 포함해 남대문세무서(구 백병원), 강남역, 신논현역, 사당역 등 출퇴근 인파가 많은 정류장을 중심으로 시행된다.

우선 정류소 인근 지역에 사람들이 과도하게 몰리지 않도록 계도요원을 배치한다. 시는 지난달 8일 명동입구 정류소를 시작으로 현장 계도요원을 투입하고 있다. 시는 모범운전자연합회와 협의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광역버스가 밀집해 보행자 혼잡과 교통체증을 유발하는 주요 정류장에는 권역별 현황에 맞춰 정류소 신설과 위치 조정, 노선 조정 등이 이뤄진다.

명동입구 정류장은 퇴근 시간대 밀집이 높은 점을 고려해 8개의 광역버스 노선을 새롭게 신설되는 인근의 광교 정류소와 명동입구B 정류소로 분산한다. 신규 정류소 2곳은 오는 24일부터 운영한다.

이에 따라 M5107·M5115·M5121·8800·5007 노선은 광교 정류소로 경로를 변경하고, 4108·M4108은 명동입구B 정류소, 9401은 기존 롯데 영플라자 정류소에서 정차한다.

남대문세무서 정류장은 경기도와 협의해 상반기 중 10개의 노선을 신설 예정인 명동성당 정류소(가칭)로 이전한다. 기존 중앙버스정류소 바로 인근에 가로변 정류소를 신설하고 버스 노선을 분산 배치한다.

강남역, 신논현역, 사당역도 경기도와 협의해 상반기 중으로 정류소를 조정하고 올해 안으로는 노선 조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강남역의 경우 중앙정류소로의 노선 집중을 해소할 수 있게 인근 3개 가로변 정류소로 같은 방향의 노선을 분산·이전한다. 신논현역은 5개 노선의 정차 방향을 인근 정류소로 옮기고 사당역은 1개 노선을 사당역4번출구앞 정류소로 옮긴다.

시는 가로변 정류소에서 광역버스와 일반버스, 승용차가 엉키면서 더 큰 교통혼잡이 발생할 우려와 관련해선 "남대문세무서의 경우 시뮬레이션 결과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강남역은 중앙차로와 가로변 양쪽에 정류소가 있어서 물량만 조절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광역버스 혼잡도 개선 대책도 마련한다. 시는 노선 조정의 경우 광역버스 면허권자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경기도와의 협의가 필요한 만큼 관계기관 실무협의체를 거쳐 운행경로 변경 등 노선 집중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명동입구 5개 노선은 운행 경로 변경을 통해 인근 지역에서 회차시키고 2개 노선은 명동입구 정류소 무정차 통과 등의 방안을 마련해 과다 집중된 노선을 분산한다. 다음 달 개통 예정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을 경유하는 광역버스는 대광위와 노선 조정 협의를 추진한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관계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추진해 혼잡도 개선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