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원전 4기 이상 건설될 듯… 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주목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2:01
프린트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14차 민생토론회에서 원자력발전 지원방안이 공개되자, 신규 원전의 건설방향이 담긴 ‘제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전기본)’ 초안 공개 시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규 원전을 최소 4기 이상 짓는 방안이 11차 전기본에 포함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들과 에너지 전문가들이 참여한 ‘11차 전기본 수립 총괄위원회’는 신규 원전 건설 규모와 신재생에너지 비중 등 주요 쟁점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11차 전기본의 적용 기간은 2024∼2038년으로, 신규 원전 건설 계획 포함 여부와 함께 건설 규모가 어느 정도 수준으로 설정될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정부는 전기본 초안을 지난해 말 공개할 방침이었으나, 아직 매듭짓지 못하고 있다. 강원 삼척과 경북 영덕 등 문재인 정부가 백지화했던 원전 부지가 되살아날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올해 3조 원이 넘게 걷힐 것으로 예상되는 전력산업기반기금 부담률을 인하해 국민과 기업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