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년생 ‘고딩엄빠’ 일곱째 출산…지원금 1000만원 첫 수령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3 00: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곱째 아이의 탄생을 축하하는 김길성(왼쪽) 서울 중구청장과 조용석·전혜희 부부. 서울 중구청 제공



서울 중구에서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을 받는 첫 주인공이 나와 주인공에 관심이 쏠린다. 청구동에 사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전혜희 씨가 주인공으로 이들 부부는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에 출연해 첫 만남부터 여섯째를 낳기까지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22일 중구청에 따르면 전날 김길성 구청장은 지난 5일 일곱째 아이를 출산한 조용석·전혜희 씨 가정을 방문해 축하인사를 전했다. 부부는 첫째부터 여섯째의 나이가 각각 10세, 7세, 6세, 4세, 3세, 2세로 다둥이 가족이다. 전 씨는 이 자리에서 "제가 중구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는데 아이들도 각종 출산양육지원이 풍성한 중구에서 키우고 싶다"라고 말했다고 구는 전했다.

힘든 점이 없느냐는 김 구청장의 질문에 전 씨는 "지금 사는 집이 16평(52㎡)인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넓은 집이 필요할 것 같다. 다자녀 가구에 지원되는 주택의 평수도 아이 일곱을 키우기엔 작아서 고민"이라고 말했다. 김 구청장은 "해결할 방법이 있는지 함께 찾아보겠다"고 답했다.

조 씨 부부는 일곱째 출산에 따라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 이외에도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산모에게 지급하는 산후조리비용 50만 원(중구)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지원 100만 원 포인트(서울시) △서울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임산부에게 지급하는 교통비 70만 원 포인트(서울시) △서울시 거주 24개월 이하 영아 가정에 카시트가 구비된 택시 이용권 10만 원 포인트(서울시) △모든 출생 아동에게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300만 원 포인트(국가) △2세 미만 아동에게 매달 지급하는 부모 급여 100만 원(국가) △8세 미만 아동에게 매월 지급하는 현금 10만 원(국가) 등 여러 혜택을 받게 된다.

김 구청장은 "1000만 원을 지원받는 첫 주인공이 중구에서 태어나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