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0점 의원 있다며 웃은 이재명…총선 최악 장면”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3 17: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한반도위기관리TF 1차 전체회의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 당내 공천 논란을 두고 ‘0점 받은 의원도 있다’며 웃은 데 대해 "이번 총선 최악의 장면"이라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그 장면을 보고 어떻게 느꼈나. 나는 좀 화가 나더라"라면서 "그렇게 웃으면서 얘기할 문제가 아니잖나"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를 향해 "말의 자격을 따질 필요는 없지만, 자기가 그렇게 얘기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전날 기자 브리핑에서 "심사위원들의 심사 의견도 있지만, 동료 의원들의 평가, 그거 거의 0점 맞은 분도 있다고 한다. 짐작할 수 있는 분"이라며 소리 내 웃은 데 대한 비판이다.

특히 한 위원장은 민주당이 여론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친명(친이재명) 핵심인 김병기 당 수석사무부총장이 수상한 조사업체를 끼워 넣었다는 의혹에 대해 "어디서 많이 본 장면 같지 않나"라면서 "수상한 업체를 중간에 끼워 넣기 한다? 대장동 비리와 백현동 비리, 성남FC 비리가 다 그런 식으로 이재명 측의 수상한 업체나 관계자가 이유 없이 들어가서 벌어진 비리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를 향해 "그 버릇 못 버리시네"라면서 "저게 공당인가. 거기 선관위원장은 도망갔다면서"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수천만 원대 뇌물 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 중인 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공천 컷오프에 반발하는 데 대해선 "이 대표는 개인적 신의도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가 (법무부 장관 시절) 노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설명할 때 돈 봉투 얘기한 것 갖고 얼마나 나한테 뭐라고 했나"며 "그때랑 달라진 거 없지 않나. 그런데 이분(이 대표)은 왜 태도를 바꿨나"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하위 20% 통보에 반발해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과 전화 통화 여부에 대해선 "비공개로 한 통화 여부는 상대방이 동의하지 않는다면 공개하지 않는 게 예의"라고 답했다. 그는 "어떤 입장이나 구체적인 얘기를 하게 되면, 그분들의 정치적 결단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