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성환 “하위 20%, 이 대표 체포동의안과 관련 있을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3 18: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에서 간사를 맡고 있는 김성환 의원은 ‘현역의원평가 하위 20%’가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찬성표를 던졌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두 번째로 표결에 부쳐졌을 때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지면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가운데 그 직후에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다면 평가가 이뤄진 결과 비명계가 불이익을 받았다는 의미다.

2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김성환 의원은 "이러한 평가 과정을 보면 크게 세 덩어리가 있다"며 "의정 활동 영역의 평가가 있고, 당의 기여도 평가가 있고 국회의원 지역 평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세 곳에 다 일종의 상대평가들이 들어가 있다"고 했다.

그는 "하나는 의원들이 선수(選數)별로 하는 다면평가가 있고, 또 당직자들이 하는 당 기여도에 대한 평가가 있고, 지역 활동에는 권리당원과 주민들이 하는 평가가 있는데, 이게 다 작년 11월과 12월에 이뤄진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 직전 9월 말에 이재명 대표 체포 동의안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우리 당에 서른한 분 정도가 가결표를 던졌고, 열 분 정도는 기권 무효표를 던지지 않았는가"라고 말한 뒤 "그 이후에 누가 도대체 가결표를 던졌냐, 이 논쟁이 한참 있던 시기에 의원들이 다면평가를 했고, 당직자들이 다면평가를 했고, 그리고 그 해당 지역의 권리당원들도 여론조사에 응했다. 이 요소들이 평가에 반영됐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추론했다.

결국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를 놓고 각 의원이 취했던 입장이 이후 각 의원의 평가에 상당 부분 반영됐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물론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은 무기명으로 이뤄져, 어느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졌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민주당 당원들과 주민들이 비명계 의원들에 대해 체포동의안에 찬성표를 던졌을 것 같다고 추측해 부정적인 평가를 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진행자가 "결국 친명이냐, 비명이냐 하는 부분이 (의원 평가에) 상당 부분 반영됐다는 것 아니냐"고 묻자 김 의원은 "작년 11월에 (다른 의원들에 대한) 다면 평가서가 와서 제가 알아서 평가를 했다"며 "그 시기에 저는 어떤 마음으로 평가를 했을지를 되돌아봤다"고 말했다. 김 의원 본인도 다른 의원들에 대해 사실상 친명이냐, 반명이냐의 기준에 따라 마음을 달리해 평가했을 수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이 대표가 기자들 앞에서 "다면평가에서 0점 받은 의원도 있더라"하는 얘기에 대해서 김 의원은 "밀봉된 건 일종의 공관위 위원장하고 당 대표한테만 전달이 된다. 그 과정에서 당 대표가 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