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일단 현역의원 조정없이… 비례정당 ‘국민의미래’ 창당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3 12: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창당식에 참석한 인사들이 만세를 부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의동 정책위의장, 윤재옥 원내대표, 정우창 국민의미래 사무총장, 조혜정 국민의미래 대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장동혁 사무총장. 박윤슬 기자



조철희 대통령실 근무이력 감안
당대표에 조혜정 정책국장 임명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23일 창당했다. 국민의미래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지도부 선출과 강령·당헌 채택 등을 실시했다.

국민의미래 당 대표에는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출신인 조혜정 정책국장을, 사무총장에는 정우창 정책국 선임을 각각 선출했다. 앞서 당 대표로 조철희 국민의힘 사무처 총무국장을 내정했으나, 조 총무국장이 ‘일신상의 사유’로 고사하면서 조 정책국장이 당 대표로 선출됐다. 일각에선 조 총무국장이 대통령실 정무비서관실에 근무한 이력이 있어 공천 과정에 괜한 오해를 낳을 수 있다는 우려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창당대회에서 “(비례대표 공천에) 어떤 외부적인 영향도 이 과정에 없을 것이고, 저도 단 한 사람도 내놓지 않겠다. 사심으로 밀고 들어오는 사람이 있다면 제가 막겠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비례정당으로 만들어졌던 미래한국당은 4선 중진인 한선교 의원이 대표를 맡았다가, 비례대표 후보 공천을 둘러싼 내홍 끝에 한 달 만에 물러난 바 있다. 사무처 당직자 출신으로 주요 당직을 임명한 것은 과거와 같은 혼선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22대 국회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비례대표 의원 중 총선 지역구 후보로 공천 신청하지 않은 의원들을 ‘꿔주기’ 하면서 창당 작업이 이뤄질 거란 전망이 있었으나, 일단 ‘개문발차’ 후 일부 비례대표 의원과 경선 탈락 또는 불출마한 지역구 의원들의 당적을 국민의미래로 옮길 거란 전망도 나온다. 총선에서 각 정당의 기호는 다음 달 22일 후보자 등록 마감 후 현역 의원이 많은 순서로 배정되기 때문에, 국민의미래는 최소 6석을 보유한 원내 정당인 녹색정의당보다 앞서 7석 이상을 확보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민·강한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