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 심사 없애자…‘미스 독일’에 39세 이란 태생 여성인권 운동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22:23
  • 업데이트 2024-02-25 22: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4 미스 독일로 선발된 아파메흐 쇠나우어. 인스타그램 캡처



외모 중시에서 책임감·개성 중시…나이 제한도 폐지


이란 태생의 39세 여성이 2024년 ‘미스 독일’로 선발됐다.

25일(현지시간) SWR방송 등 독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전날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오이로파파크에서 열린 결선에서 이란 출신 건축가이자 여성인권 운동가인 아파메흐 쇠나우어가 경쟁자 8명을 제치고 ‘미스 독일’로 뽑혀 ‘여성 리더상’을 받았다.

쇠나우어는 6세 때 부모와 함께 이란에서 독일로 이주했으며, 현재 베를린에서 건축가로 일하고 있다. 두 자녀의 엄마이기도 하다.

여성인권단체 ‘네트워크 시르잔’ 설립자이기도 한 쇠나우어는 “자유와 권리를 위해 매일 목숨의 위험을 감수하고 거리에서 시위하는 이란 여성들이 나의 본보기”라고 밝혔다.

미스 독일 선발대회는 과거 수영복 심사 등 외모를 기준으로 미인을 선발했으나, 2019년부터 여성의 책임감과 개성을 중요시하는 대회로 성격이 바뀌었다.

39세로 완화한 나이 제한도 올해부터는 아예 폐지됐다. 이 때문에 이번 결선 진출자 가운데 최고령은 함부르크 출신 42세 여성이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