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신 사망’ 택시기사 방영환 씨 142일만에 장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23: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방영환 열사 대책위가 21일 서울시청 앞에서 방영환 열사 장례 및 향후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완전월급제 시행 등을 요구하며 분신해 숨진 택시기사 고(故) 방영환 씨의 장례가 4개월여만에 시작됐다.

25일 유족과 ‘방영환열사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27일까지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노동시민사회장으로 방 씨 장례가 치러진다. 지난해 10월 6일 방 씨가 사망한 지 142일 만이다. 빈소에는 조문이 시작된 이날 오후 3시부터 조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방 씨의 사진 앞에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절을 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해성운수 소속 택시 기사로 일하던 방 씨는 임금체불을 규탄하고 완전월급제 시행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227일째 이어가던 지난해 9월 26일 회사 앞 도로에서 몸에 휘발성 물질을 끼얹은 뒤 분신을 시도하고 열흘 뒤 숨졌다.

이후 노동계는 서울시와 고용노동부의 점검·감독, 사측의 사과, 택시업체 대표 처벌 등을 촉구해 왔으며 업체 대표인 정 모 씨는 방씨를 폭행·협박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돼 재판받고 있다.

김종현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장은 "그간 택시업체의 사죄를 기다려 왔지만 그럴 의사가 없어 보인다"며 "고인을 언제까지 찬 냉동실에 모셔둘 수는 없으니 장례를 치르고 (업체 대표에 대한) 처벌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