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출마 확실…당명에 ‘조국’ 넣을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0:59
  • 업데이트 2024-02-26 11: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칭 ‘조국신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의 한 영화관에서 열린 ‘조국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인재영입 발표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석수 목표는 10석…의원직 그만두면 동지들이 대신할 것”

‘조국신당’(가칭) 창당을 준비 중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6일 자신의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출마한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정치를 한다는 얘기는 출마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지역구 후보로 나설지, 비례대표 후보로 나올지에 대해 “당이 정식으로 만들어지고 난 뒤에 결정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지역구 국회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면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며,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다음 순번이 의원직을 승계한다.

이와 관련, 조 전 장관은 “대법원 판결 때문에 국회의원을 하루만 하게 될지, 1년을 하게 될지, 파기환송 절차를 거쳐서 3년을 하게 될지 나도 모른다”며 “만약에 국회의원직을 중간에 그만두게 되면 나의 동지들이 대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검찰과 조 전 장관 양측 모두 이에 불복해 상고했다.

4·10 총선에서 국회에 입성한 뒤 대법원에서 이 형이 확정된다면 조 전 장관은 의원직을 잃게 된다.

조 전 장관은 신당 의석수에 대해선 “일관되게 10석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신당의 당명에 대해선 “선관위 등과 협의 중”이라며 “선관위가 과거 ‘안철수 신당’ 당명을 불허한 것처럼 정치인 ‘조국’ 이름을 넣으면 허락해주지 않고 ‘우리나라 조국’ 이렇게 이해되는 당명을 제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당명에 어떤 방식이든 ‘조국’ 두 글자가 들어가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뜻이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음주운전 및 무면허운전 전과가 있는 신장식 변호사를 영입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선 “충분히 알고 있었다. 그 당시 대인·대물 사고는 없었다”며 “오랫동안 고(故) 노회찬 전 의원과 함께 활동한 진보 정치인 신장식의 모습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박세영 기자
  • # 조국신당
  • # 조국
  • # 신장식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