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계양을 원희룡 찾아 “확 밀어줘부러” 지원사격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6: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원희룡(오른쪽 첫 번째)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인요한(왼쪽 두 번째)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원 전 장관의 후원회장인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 첫 번째)가 26일 인천 계양우체국 인근에서 시민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당내 역할론 제기에는 "아직 계획 없다" 일축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6일 4·10 총선 인천 계양을에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지원 사격’에 나섰다.

앞서 당 혁신위원장으로 당내 중진들의 험지·불출마를 요구했던 인 전 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역으로 있는 ‘험지’에 스스로 나선 원 전 장관을 향해 특유의 호남 사투리로 "‘그냥 확 밀어줘부러’ 그랬으면 쓰것네"라며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인 전 위원장은 이날 인천 계양구 계양우체국 인근에서 원 전 장관, 이천수 전 축구 국가대표 등과 함께 시민들을 만났다. 인 전 위원장은 "혁신위원장을 맡는 동안 원 전 장관께서 험지에 가시겠다, 희생을 하겠다고 해서 저에게 엄청난 힘이 됐고 눈물 나게 고마웠다"며 "그래서 오늘 제가 개인 자격으로 왔다"고 이날 방문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인 전 위원장은 선거대책위원장 등의 역할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아직 계획 없다"며 "저는 혁신위원장으로 많이 부족했지만, 열심히 했고, 이제는 아직 특별한 건 없다. 개인 자격으로 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 돕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여러분이 추측 기사를 많이 쓰셨는데, 현재까진 부탁받은 바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혁신을 시작했기 때문에 반드시 성공하고 우리가 국회에서 과반수를 확보해야 대통령께서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역구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시다시피 안 하기로 했다"며 "병원 일에 만족한다. 정치 하는 건 집사람이 많이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후민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