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 공천서 강남 등 우세 지역 ‘국민추천제’ 검토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6:21
  • 업데이트 2024-02-26 16: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발언하는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출근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이 원하는 분을 선택할 수 있도록 검토”
“(후보) 선택권을 국민과 같이 하고 싶다는 것”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서울 강남 등 여당 텃밭에 이른바 ‘국민추천제’를 도입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오후 강원 원주에서 열린 ‘함께 누리는 문화’ 공약 발표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격전지가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많이 사랑해 준 곳이라면 국민들이 정말 원하는 분들을, 국민의 시각에서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어떠냐는 아이디어를 공관위가 갖고 있단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저희가 입장에서 비교적 확률 높게 승리해 온 지역은 민주당처럼 개인적인 관계나 정치적인 역학관계에 의해 사람을 배치할 수도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그 선택권을 국민과 같이 하고 싶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어제 발표된 1차 경선 결과만 갖고 국민의힘 모든 공천을 평가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그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공관위서 여러 논의를 했고 (국민추천제도) 그런 방안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장 사무총장은 이어 “어느 지역구를 어떻게 할 지는 아직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여러 고민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