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7년까지 그린스타트업 1000곳 키운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1:47
프린트
■ 비상경제장관회의서 발표

창업 ~ 해외 진출 단계별 육성
2차전지 등 10개 기술 지원도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오는 2027년까지 ‘그린스타트업’ 1000개와 ‘예비그린유니콘기업’ 10개를 육성하기로 했다. 또 2차전지 순환이용성 향상기술 등 10개 기술을 ‘글로벌 선도녹색기술’로 선정해 연구·개발(R&D) 등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26일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글로벌탑 기후환경 녹색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2027년까지 그린스타트업(1000개)과 예비그린유니콘기업(10개)을 육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창업부터 외국 진출까지 단계별로 지원하고, ‘될성부른 기업’에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아이디어만 있어도 창업할 수 있도록 ‘녹색창업랩’을 운영하고, 기업이 기술과 제품을 실증할 수 있도록 녹색 융합클러스터 안에 테스트베드와 유체성능시험센터를 조성해 설비투자와 인·검증 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2차전지 순환이용성 향상 기술·바이오플라스틱 활용 청정수소 생산 기술·환경보건 생체데이터 구축 및 활용 기술 등 세계 최고 수준인 10개 기술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또 K-녹색산업의 국내 성장 기반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2028년까지 녹색융합클러스터 10개소를 조성하기로 했다. 폐배터리·반도체·태양광 패널 등 지역 산업과 연계한 녹색융합클러스터를 신설해 자원순환 산업 생태계를 구성한다. 녹색투자 활성화를 위해선 5년간 4000억 원 규모의 녹색수출펀드를 신설해 우리 기업의 사업 안정성을 높인다. 정부는 녹색투자 확대와 신시장 창출 등 지속 가능한 해외 진출 기반을 구축해 2027년까지 ‘해외 진출 100조 원’을 달성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선 혁신적 조달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전 부처가 협업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공공서비스의 향상과 기술 혁신을 위해 심의를 거쳐 지정되는 ‘혁신제품’의 단가계약을 확대하고, 구매에 한정돼 있던 수의계약 범위를 임차와 구독으로 늘릴 계획이다. 공공판로 개척이 보다 수월하도록 혁신 제품의 신청과 지정 관련 정보를 ‘혁신장터’를 통해 통합 제공하고, 혁신제품 시범구매 사업도 조달청에서 통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 정부는 기업당 최대 3000만 원의 ‘조달특화 바우처’ 제도를 시행해 해외 조달시장 진입을 위한 인증과 마케팅 비용 등을 지원한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