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임종석 컷오프에 “이재명, 정치 참 이상하게…”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19: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스타트업 창업자들에게 ‘기후 미래 택배’를 전달한 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서울 중성동갑에서 ‘컷오프’한 것과 관련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정치 참 이상하게 하신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민주당에서 일어나는 모든 이상한 일은 이재명 개인의 사익을 기준으로 보면 다 투명하게 해석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전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서울 중성동갑에 임 전 실장을 전격 컷오프 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 공천했다. 민주당 공천 파동의 화약고로 지목된 서울 중성동갑 공천에 예상대로 이 대표와 친명(친이재명)계의 의중이 그대로 반영되면서 계파 내홍은 새로운 국면으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 전 실장은 16∼17대 총선 당시 중·성동갑 지역에서 승리해 재선을 지냈다.

당 안팎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 임 전 실장의 공천을 배제한 것은 사법 리스크로 인해 ‘방탄 정당’ 구축을 노리는 이 대표가 차기 당권의 최대 경쟁자 중 한 명이자 친문계 실세인 임 전 실장을 내치려는 의도가 반영된 조치라는 해석이 나왔다.

한 위원장은 당내 공천 갈등과 관련해 비명계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이 위원직을 사퇴한 것을 두고는 "그게 무슨 의미가 있나"며 회의적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한 위원장은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이 서울 영등포을 출마를 포기한 것에는 "고심 끝에 결단하신 것 같다"며 "박 전 장관 같은 큰 정치인이 국민의힘과 함께해야 이길 수 있다. 어떤 방식이든 총선 승리를 위해 노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남 아산갑 4선인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을 두고는 "4선 의원으로서 그동안 충남과 대한민국을 위해 많은 일을 해오셨다"며 "이 의원님의 용기와 헌신의 마음으로 목련이 피는 4월에 함께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