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 박영순 탈당·새미래 합류 선언…“민주당, 방탄 전체주의 집단 변질”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14: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영순 민주당 의원이 27일 오후 국회 회견에서 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비명(비이재명)계 초선인 박영순(대전 대덕) 의원이 27일 탈당과 함께 이낙연 전 대표의 새로운미래 합류를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이재명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한 민주당에서는 정당 민주주의의 미래를 기대할 수 없기에 진정한 민주주의 정당을 꿈꾸며 탈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지도부는 지난 대선 경선에서 상대 후보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비명계라는 이유로 저를 하위 10%라며 사실상 공천 탈락의 표적으로 삼는 결정을 내리고 통보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현역 의원 평가에서 하위 10%에 포함된 박 의원은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이낙연 전 대표 측을 도와 당내에서 ‘이낙연계’로 분류된다.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를 통보받은 김영주 국회부의장과 서울 동작을 공천에서 배제된 이수진 의원에 이어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세 번째 현역 의원 탈당이다.

박 의원은 "임혁백 공관위원장으로부터 하위 10% 포함 통보를 받는 자리에서 탈당 의사를 분명히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25일 2인 경선을 발표하는 등 제 의사를 전혀 존중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