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협 “환자 방치 의사들 강력 처벌해야…한의사들 진료 준비 돼”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19: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한의사협회 로고. 협회 페이스북 캡처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한 전공의들의 사직·근무이탈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한한의사협회가 의료 체계 공백을 메우기 위해 한의사들을 투입해달라고 요구했다.

한의사협회는 28일 ‘국가 의료체계 붕괴 비상사태…3만 한의사를 투입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불안에 떨고 있는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돌볼 수 있도록 한의사의 업무범위 및 1차 의료(필수의료)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의사협회는 "정부는 언제까지 국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진료 총파업을 운운하고 있는 양의계의 무책임한 행태를 지켜만 보고 있을 것인가?"라며 "의료인으로서 기본적인 소양마저 망각한 채 특권의식에 빠져 환자를 방치하고 있는 양의계가 다시는 이러한 경거망동을 하지 못하도록 보다 강력한 징계와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의사협회는 "예상치 못한 의료공백으로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응급의약품 종별제한을 없애 의료인인 한의사가 이를 활용하도록 하고, 기본적인 예방접종을 한의원에서 시행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의료인 직역 간 불필요한 장벽을 낮추는 조치가 시급하다"며 "현재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초유의 진료공백 사태는 양의계의 의료독점과 양의계 일변도의 정책 및 제도에 기인하는 만큼, 불공정을 바로잡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한의사들의 1차 의료(필수의료) 참여를 보다 더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도 한의사와 약사의 직역 범위를 조정하여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 건강증진과 생명보호를 위해 하루라도 빠른 결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의사협회는 "3만 한의사들은 최상의 진료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돌볼 모든 준비가 되어있다"며 "정부는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국민을 볼모로 집단행동에 나선 양의계를 일벌백계하라"고 촉구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