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임종석 등 공천갈등 관련 “우린 명문 정당, 같은 뿌리서 나왔다…탈당은 자유”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22: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매직짐 휘트니스에서 러닝머신을 이용하는 중, 화면에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공천 관련 기자회견 모습이 보이고 있다. 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된 비명계 중진 홍영표 의원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반발과 관련 "우리는 명문(이재명·문재인) 정당이고 국민 기대치에 맞게 단합해서 이번 총선의 의미를 충실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열린 직장인 정책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가지들은 부딪힐 수 있지만, 거대한 나무의 한 부분이다. 우린 같은 뿌리에서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임 전 실장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 한 결정을 지도부에 재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양산 회동’에서 이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 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다"며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으로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표는 컷오프된 당내 의원들의 반발과 관련해 "변화에는 반드시 소리가 날 수밖에 없다"면서 "자연스러운 과정이다. 이 과정이 끝나면 국민들께서 우리를 위해 일해줄 후보가 누군지 비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입당도 자유고 탈당도 자유다"라며 "분명한 것은 경기하다가 질 것 같으니까 경기 안 하겠다, 이런 건 별로 그렇게 국민들 보시기에 아름답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강물이 흘러서 바다로 가는 것처럼 세대교체도 있어야 하고 새로운 기회도 주어져야 한다"며 "이번 공천 과정에서 이런저런 소리가 많이 나오지만 변화해야 적응하고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수 있다"고 했다. 또 "단결하고 혁신적인 후보로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구태의연한 기득권을 그대로 온전 시키고 자기 가까운 사람이라고 다 꽂아 넣는 국민의힘 방식의 공천을 민주당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언론을 향해서도 "공천을 받으면 ‘친명’이 되고 공천에서 탈락하면 반명·비명 이렇게 분류하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며 "언론이 언론의 역할을 해야지, 상대 선수가 되어서 공격할 뿐만 아니라 사실을 왜곡해서 상대편을 들어서야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 대표는 "당내 공천으로 인한 분란은 국민의힘이 훨씬 더 심하다. 왜 그쪽은 ‘조용한 공천’이라는 등 엄호하면서 민주당 공천에 대해선 사실과 다른 엉터리 왜곡을 하느냐"고 언급하기도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은평구 한 헬스장에서 직장인 정책간담회 전 운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



그는 "이 과정이 끝나면 국민들께서 과연 우리를 위해서 일해줄 후보들이 어떤지 비교하게 되실 것"이라며 "구태의연한 과거의 인물들로 가득한 국민의힘을 찍어서 지금의 국정 난맥이 계속되게 할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인물들로 이 무도한 정권의 역사적 퇴행을 막고 더 나은 사회로 한 발이라도 앞서갈지 선택하시게 될 것"이라고 했다.

당내 공천 갈등과 관련, 최근 최고위원직을 사퇴한 고민정 최고위원에 대해선 "문자로도 의사를 주고받는 시점인데 조속한 시일 내 복귀를 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내 친문계로 꼽히는 고 최고위원은 총선 공천 논란과 관련한 지도부 대처를 비판하며 지난 26일 최고위 회의에 불참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