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에 말뚝 박았냐”…왕십리 유세나온 임종석에 항의 소동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21: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TV조선 ‘시사쇼 정치다’생중계 장면. 유튜브 화면 캡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중·성동갑 지역을 찾아 유세 활동을 펼치던 도중 현장에 있던 한 남성이 "성동에 말뚝 박았냐"며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 재고 요청을 한 임 전 실장은 같은 날 오후 6시부터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에서 시민들과 악수를 하며 퇴근길 인사에 나섰다. 그 자리에 친문(친문재인)계 홍영표·윤영찬·송갑석 의원도 함께 했다.

임 전 실장은 "여기 왕십리역 광장에 저녁 인사를 나왔다. 만나러 와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 자리에 오신 분들의 한결같은 마음은 다 똑같을 것이다. 민주당이 하나로 꼭 통합해서 이번 총선에서 이겨달라는 간절한 마음 한 가지일 것이다. 이 간절한 마음을 당 지도부에서 받아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지자들은 "임종석 파이팅" 등을 외쳤다.

그 뒤 송갑석 의원이 지지 발언을 하자, 한 남성이 임 전 실장을 향해 "아니 근데 실장님, 성동에 말뚝 박았습니까? 성동에 말뚝 박았어요?"라고 큰소리로 물었다. 이에 임 전 실장은 입에 손을 가져다 대며 ‘조용히 해달라’는 제스처를 취했다. 하지만, 다른 남성이 곧 "당신들 말이야. 윤석열 정권에 싸움 한 번 제대로 안 한 사람들이 다 나와 가지고 민주당 얘기하고 있어"라고 항의했다.

뒤이어 발언하려던 윤영찬 의원이 "잠깐만요, 잠깐만요"라고 만류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남성은 "당신들이 지금까지 싸움을 제대로 한 적이 있냐고. 윤석열한테 싸움을 제대로 했냐고"고 목소리를 높였고, 다른 여성이 "민주당이니까 싸운 거야"라고 맞대응하면서 현장이 소란스러워졌다. 이날 유세 현장의 모습은 한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을 통해 생중계됐다.

한편 임 전 실장은 지난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당 지도부에 정중하고 간곡하게 요청드린다. 중·성동갑에 대한 의결사항을 재고해달라"며 "저의 최종 거취는 최고위원회의 답을 들은 후에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