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남과 호텔 갔다 그대로 국회 출근” 일본 뒤집은 스캔들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1 09: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자민당의 히로세 메구미 참의원 의원이 ‘불륜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히로세 메구미 의원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일본 여당인 자민당 소속 현직 의원의 ‘불륜 의혹’이 불거지며 일본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특히 결혼해 두 명의 아이를 키우고 있는 해당 의원은 불륜 상대인 외국인 남성과 호텔에서 아침까지 시간을 보낸 뒤 그대로 국회에 출근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더하고 있다.

산케이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자민당의 히로세 메구미(여·57) 참의원(상원) 의원은 자신의 불륜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지 하루 만에 고개를 숙였다. 히로세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저의 부도덕함으로 인해 저를 지지해주시는 분들의 신뢰를 저버리고 심려를 끼친 것, 가족들을 배신해 버린 것에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며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여러분에게 불편한 감정과 불신을 안겨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다만 히로세 의원은 불륜 사실에 대해서는 명확히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데일리신조는 히로세 의원이 외국인 남성과 불륜 행위를 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히로세 의원은 빨간색 벤츠를 몰고 한 남성과 레스토랑에 가 식사를 했다"며 "두 사람은 호텔에 가 다음 날 아침 7시까지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후 그대로 국회로 직행, 예산위원회에서 피곤한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히로세 의원과 외국인 남성이 손을 잡은 모습 등의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지난 2022년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처음 당선된 히로세 의원은 1994년 결혼해 슬하에 2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