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아나운서…‘여전한 미모’ 근황 공개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1 21: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손미나(오른쪽) 전 KBS 아나운서가 공개한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의 근황. 손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노현정 전 아나운서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달 28일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후배 노현정 아나운서의 반가운 방문’이라고 적으면서 노 전 아나운서와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손 전 아나운서는 올리브오일을 판매하는 올라미나 대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리빙디자인페어에 참석했는데, 올라미나 부스에 노 전 아나운서가 응원차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손 전 아나운서는 SNS에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현이 작가. 사랑하는 동생들이 전시 둘째 날인 오늘 아침 일찍부터 코엑스 올라미나 부스로 출동해줬다"며 "어떤 일이든 단걸음에 달려와 무조건 응원하고 지지하는, 서로를 늘 아끼고 애정해 마지않는 오래고 깊은 우정의 친구들이 있다는 건 인생에 큰 힘이 되는 것 같다"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노 전 아나운서는 올리브유를 맛보며 "부드럽고 고소하고 혼자 먹기 아까운 건강한 맛"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지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가 공개한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의 근황. 손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손 전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도 노 전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영상을 올리고 "그녀의 매력은 거의 마력 수준"이라며 "완벽하고 차가울 것 같지만 나처럼 빈틈이 있기도 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변함없음, 한결같음 그건 정말 최고"라고 썼다.

노 전 아나운서는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발탁돼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KBS2 ‘상상플러스’ 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이후 2006년 현대그룹 3세 정대선 NH(에이치엔아이엔씨) 사장과 결혼하며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