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아내는 모델 겸 농구선수?…추측 난무 속 日 매체 ‘유력후보’ 지목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2 10: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일본 여자농구 선수 다나카 마미코(28). 사진 X 캡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오타니 쇼헤이(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갑작스러운 결혼 소식을 발표하면서 그의 아내에 대한 전 세계 야구팬들의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일본 매체 ‘뉴스 포스트세븐’은 지난 1일 오타니의 아내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고 전하며 "업계 내에서 ‘유력 후보’로 알려진 여성은 따로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유력 후보’로 거론된 여성은 전 일본 여자농구 선수인 다나카 마미코(28)다. 다나카는 일본 와세다대 출신으로 2019년 일본의 여자 프로농구팀 ‘후지쯔 레드 웨이브’에서 센터로 활약했다. 2021년 8월 일본 대표팀 후보에 선출됐지만 2022∼2023 시즌 이후 현역에서 은퇴했다.

이 매체는 다나카가 세계를 무대로 활약한 적이 있고, 모델 활동 경험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실업팀을 은퇴한 뒤 미국으로 떠났고, SNS 계정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다저스 캠프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서 오타니 쇼헤이(왼쪽 원) 모습. 오른쪽 원에 보이는 여성이 다나카 마미코로 추정된다. 사진 X 캡처

오타니의 훈련 영상에 다나카가 등장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다저스 캠프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서 한 여성이 오타니가 훈련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데, 이 여성이 다나카라는 것이다.

오타니는 그동안 ‘키가 크고 성실하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밝힌 바 있어 다나카가 오타니의 이상형에 부합한다면서 가설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오타니는 지난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캐멀백 랜치 글렌데일에서 열린 다저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취재진에 "아내는 평범한 일본 사람"이라며 "3∼4년 전에 알게 됐고 지난해 약혼을 했다"고 밝혔다.

전날 자신의 SNS를 통해 결혼 소식을 전한 그는 아내의 신상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정선형 기자
정선형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