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이재명 속내 충분히 알겠다”…거취 발표 임박 관측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2 13: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공천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임, "공천 배제 결정 재고해달라" 요구했지만 묵살
중·성동갑 놓고 절충점 못찾아…거취 결정 임박한 듯


친문(친문재인)계인 임종석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이 자신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을 재고해달라는 요구가 묵살됐다며 "이재명 대표의 속내는 충분히 알아들었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더불어민주당이 어제) 심야 최고위원회를 열었는데 임종석의 요구는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임 전 실장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한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심야 최고위를 열었으나 임 전 실장 공천 문제는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당시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 컷오프와 관련해) 따로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임 전 실장의 ‘중·성동갑 공천 불가론’을 고수하는 데다 임 전 실장도 중·성동갑 이외의 지역구 출마는 없다는 입장이라 양측 간 절충점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에 따라 임 전 실장이 조만간 거취 문제를 결정하고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정선형 기자
정선형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