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국힘 입당’ 김영주에 “아쉬워…채용비리 소명 못해 0점”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17:32
  • 업데이트 2024-03-03 17: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 참석해 있다. 뉴시스



박지원·정동영 등 ‘올드보이’ 경선 참여엔 “최고위 의결 때 논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탈당 후 국민의힘 입당 방침을 밝힌 데 대해 3일 “개인적인 선택 문제지만 함께하지 못해 참으로 아쉽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범야권 비례대표 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 창당 대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께서 평가 결과에 대해서 매우 흡족하지 않으셨던 거 같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공직자 윤리 항목이 50점 만점인데 채용 비리 부분에서 소명하지 못하셨기에 50점 감점하는 바람에 0점 처리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대 평가 항목이 아니고 절대 평가 항목이라 아마 그게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진다”며 “소수점 이하 점수로 순위가 막 갈리는 상황이라 채용 비리 소명 여부가 크게 논란이 되다가 소명 안 된 걸로 판단됐다고 들었다. 그 점 때문에 안타까운 결과가 생기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19일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경선 감점 대상인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속했다고 통보받자 “모멸감을 느낀다”며 탈당했고 이날 국민의힘 입당을 선언했다.

이 대표는 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 등 총선에 출마한 이른바 ‘올드보이’들이 경선을 치르는 데 대해 “누구를 의도적으로 배제하기보다는 시스템에 의해서, 국민과 당원들의 판단을 받겠다는 게 공관위의 의견으로 보여진다”며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할 때 논의할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지현 기자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