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모집에도 신입생 2000여 명 못 채워…미달난 대학 어디?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14:15
  • 업데이트 2024-03-03 14: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종로학원 3일 분석…신입생 미충원 대학 84.3%는 비수도권대


학령인구 감소 여파가 대학가에 거세게 불어닥친 가운데, 전국 51개 대학이 2024학년도 대입 추가모집까지 거치고도 신입생 2000여명을 선발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생을 충원하지 못한 대학 10곳 중 8곳 이상은 비수도권 소재 대학이었다.

3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대입 추가모집 마감 직전(지난달 29일 오전 9시 기준)까지도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한 대학은 51개 대학으로, 미충원 규모는 2008명에 달했다. 이들 대학의 84.3%(43개교)는 비수도권 소재 대학이며, 경기권 소재 대학은 8개교(15.7%)였다. 서울 소재 대학 가운데 미충원이 발생한 곳은 한 곳도 없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8개교, 경북 7개교, 충남 6개교, 부산·대전 각 5개교, 광주 4개교, 전북·경남·강원·충북 각 3개교, 전남 2개교, 대구·제주 각 1개교가 정원을 못 채운 것으로 추정됐다. 서울, 인천, 세종, 울산 등 4개 지역 대학은 정원을 모두 채웠다.

학교당 평균 미충원 인원을 보면 전남이 153.5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북 77.7명, 광주 71.0명, 경남 50명, 강원 44.7명, 부산 40명, 충남 34.8명, 충북 34.3명, 경북 34명, 대전 19.8명, 대구 7명, 경기 5명, 제주 4명이다.

종로학원은 지원자가 없어 추가모집 마감일인 29일 이전에 추가모집을 사실상 중단한 대학들도 있다는 점에서 실제 신입생 미충원 대학은 51개교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2024학년도 대학입시는 추가모집이 끝나면서 모두 종료됐다고 볼 수 있고, 2025학년도는 의대모집정원 대학별 확정, 무전공 선발 발표상황에 따라 반수 등의 대입변수가 상당히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인지현 기자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