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친명도 고개 젓는데…‘김혜경 비서’ 꽂았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11:11
  • 업데이트 2024-03-04 11:55
프린트
野 권향엽 ‘사천’ 논란

순천·광양 ‘여성전략특구’ 지정
현역 서동용 컷오프후 단수공천
李, 최고위원 반대에도 밀어붙여
팬카페서도 “문제가 있어” 지적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서동용 의원을 ‘컷오프’(공천배제)하고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지역에 권향엽 예비후보를 전략공천한 가운데, 권 후보가 이재명 대선 후보 캠프에서 부인 김혜경 여사를 보좌하는 부실장을 역임해 ‘사천’ 논란이 일고 있다.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일부 반대 의견이 있었으나 강행한 것으로, 이재명 대표 팬카페에서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지난 1일 민주당 심야 최고위에서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지역을 여성전략특구로 지정해 권 후보를 단수 공천하는 안을 두고 일부 최고위원들의 반대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최종 의결된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최고위에서 현역인 서 의원과 경선을 붙이는 게 어떻겠냐는 반대 의견이 있었는데, 결국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올린 원안대로 권 후보가 전략공천 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천에서 여성전략특구로 지정된 곳은 이 지역이 유일하다.

여론조사에서 서 의원이 권 후보와 3배 가까운 지지율 차이를 보였고 하위 20%에 속하지도 않아 여성전략특구로 지정하면서까지 권 후보를 공천한 것을 두고 당에서는 김 여사와의 인연 때문 아니냐는 의혹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이재명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조직도에 따르면, 권 후보는 대통령 후보 직속 기구인 배우자실 부실장으로 이해식 의원(배우자 실장), 정은혜 전 의원(부실장)과 함께 김 여사의 일정과 수행을 담당했다. KBS광주방송이 지난해 12월 28~30일 진행한 이 지역 민주당 총선 후보 선호도 조사(무선전화 인터뷰, 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4.3%포인트)에 따르면 서 의원은 40%, 권 후보는 14%로 나타났다.

이 대표 지지자들이 만든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도 권 후보가 김 여사의 수행을 맡았던 이력을 들어 문제를 제기하는 글이 올라왔다. 한 지지자는 전날 “순천·광양·곡성·구례을 공천, 이건 문제가 있어 보인다”는 제목의 글에서 “권 후보가 단수 공천됐는데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이건 오해받을 소지가 크다. 분명 권 후보는 (지난 대선에서) 김 여사 부실장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지역 여론조사 결과도 함께 첨부했는데, 댓글에는 “대표가 공천 자리 5~10석 정도 마음대로 못하냐 답답하다”는 반박도 달렸다.

서 의원은 전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성전략특구 지정에 반발해 재고를 요청했다. 위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관련기사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