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임종석 8월 전대 도모할 것…이낙연 같이가면 망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21: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뉴시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공천 결정을 수용한 것에 대해 "(임 전 실장이)8월 전당대회에서 무엇을 도모할 것 같다는 예측을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낙연 대표하고 함께 가면 망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4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임 전 실장이 당 잔류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당에 남아서 개혁과 혁신을 계속 요구할 것"이라며 "민주당을 떠날 수 없는 중진들"이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임 전 실장이 이낙연 대표를 만난 건 부적절해 보였냐"고 묻자 박 전 원장은 "만나자니까 만났지만, 이낙연 대표와 가면 망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이준석 대표도 유승민하고 가야 성공하지, 이낙연하고 가면 망한다고 했다"며 "제 예측이 맞았지 않았느냐"고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은 최근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새로운미래로 갈 것이란 얘기가 돌았으나 이날 전격 당의 공천 결정을 수용하고 민주당 잔류를 선언했다.

특히 박 전 원장은 이 대표가 광주에서 출마할 경우 승리가 어려울 것이라 예상했다. 박 전 원장은 "호남지역은 민주당을 지지하고 이재명 대표에 대한 충성심이 강하다"면서 "지금 호남에선 윤석열 정권과 이낙연 대표라면 고개를 돌려버린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