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속 ‘건곤감리’ 제멋대로…‘엉터리 태극기’ 논란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1: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테무에서 판매된 엉터리 태극기 사진. 뉴시스



중국의 한 유명 쇼핑몰에서 태극 문양이 뒤집히거나, 건곤감리 4괘의 위치가 제멋대로 바뀐 ‘엉터리 태극기’가 판매돼 논란이 일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삼일절 연휴 내내 태극기에 관련한 오류 제보를 받았다"며 "대부분이 한국인도 많이 이용하는 ‘테무’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한 나라의 국기를 판매하는 데 ‘엉터리 디자인’을 방치하고 제재를 안 하는 것은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다른 나라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기업이라면 다른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최소한의 비즈니스 예의를 지켜야만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류 팬들이 엄청나게 늘어난 상황에서 ‘엉터리 태극기’를 구매할 수 있기에 이 부분이 제일 큰 문제"라며 "한국 소비자들의 역할도 굉장히 중요하다. 이런 ‘엉터리 태극기’를 보게 되면 쇼핑몰 측에 항의 메일을 보내는 등 현명한 소비가 더욱 더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테무는 최근 크게 세력을 확장하고 있는 중국의 쇼핑 플랫폼으로 지난달 기준 이용자 수가 571만 명에 달한다.

‘엉터리 태극기’ 문제에 관해 테무 측은 "문제가 된 태극기 상품을 즉각 판매 목록에서 제외시켰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