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조국, 민주당의 질곡…둘 다 사익 추구”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23:07
  • 업데이트 2024-03-05 23: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4·10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협력할 뜻을 비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의 질곡은 두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5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대한민국의 질곡이 윤석열 대통령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그렇다 치고, 두 사람 때문에 민주당이 저 모양 저 꼴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런데 둘이 악수를 하고, 이 선거 콘셉트가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피해야 할 콘셉트를 그대로 채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중도층 입장에서 봤을 때 민주당에 재앙이 두 가지 있다”면서 “하나의 재앙이 조국이었다. 그걸로 선거 계속 지고 대권까지 넘겨줬다”고 비판했다. 이어 “두 번째가 이재명이다. 너무 사법리스크가 크다”라며 “정권 심판이 아니라 민주당 심판 프레임이 깔릴 수밖에 없다”고 짚었다. 그는 “예컨대 이언주나 추미애를 내세우고 이런 것들은 중도층한테 독약이다”라며 “아직 강성 지지층의 세계관에 함몰돼 있다”고 했다. 또 “김건희를 감옥으로? 이게 공당에서 내세울 수 있는 선거 캠페인인가, 황당하지 않나”라고도 했다.

진 교수는 “이재명 대표는 당을 사당화해서 자기 방탄으로 만들려는 목적을 가지고 있고, 조국 대표는 자신의 정치적 복권을 하려고 한다”며 “둘 다 사익”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도층 입장에서는 명분이 와 닿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양당의 협력이 시너지를 내기도 어렵다고 전망했다. 진 교수는 “비례연합정당은 모멘텀을 잃었다. 조국 신당이 뜨면서 미디어의 관심을 다 뺏어갔다”면서 “두 당의 관계는 제로섬 게임”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민주당이 가져갈 몫 중에서 이쪽으로 가냐, 저쪽으로 가냐”라고 설명했다.

이날 조국 대표가 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이재명 대표를 만났다. 조 대표는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동지”라고 했고, 이 대표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려는 모든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그중 한 곳이 조국혁신당이 될 것”라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