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혼자 잠든 승객 휴대전화 슬쩍…대당 70만 원에 팔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5:20
  • 업데이트 2024-03-05 15: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피의자 B 씨가 지난 1월 5일 자정쯤 공항시장역~김포공항역 구간에서 범행하는 장면. 서울경찰청 제공



서울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열차 내 취객의 휴대전화를 훔친 60대 등 3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64 )씨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3개월간 지하철 열차 안에서 술에 취해 졸거나 잠든 승객의 휴대전화를 7대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를 받는다. B(49) 씨도 비슷한 기간에 같은 수법으로 9대의 휴대전화를 훔친 혐의(절도)를 받는다.

경찰은 A 씨 등이 새벽·심야시간대 열차 출입문에서 가까운 자리에 앉아 있거나 혼자 앉아 잠든 승객을 노렸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훔친 휴대전화는 비싸게는 대당 70만 원에 베트남 국적 장물업자 C(49) 씨가 매입했다.

경찰 조사 결과 C 씨는 지난해 3월 장물취득 혐의로 구속됐다가 같은 해 9월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된 불법체류자로, 석방 당시 보석 조건이었던 위치추적전자장치(전자팔찌)를 찬 채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수한 기자
전수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