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들은 증원 나서는데… 의대생 80%가 동맹휴학 가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2:01
프린트
대학-학생간 입장차 극명
29개 대학 학사일정 연기


의과대학을 보유한 전국 40개 대학이 정부에 대규모 증원을 신청한 반면 의대생의 80% 정도는 동맹휴학에 가담하며 정부 방침에 반발하고 있다. 전공의 집단행동에 따라 의료 현장 혼란이 커지는 가운데 의대 내에서도 대학과 학생들 사이 입장 차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5일 정부·의료계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제출된 의대생의 유효 휴학 신청 누적 건수는 5387명으로 전체 의대 재학생(1만8793명)의 28.7% 수준이지만, 실제 휴학계를 제출한 학생은 전체의 80%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정부는 의대생이 휴학계를 제출해도 지도교수·학부모 서명 등 정당한 절차나 요건을 지키지 않은 경우를 집계에서 제외했지만, 실제 이들은 동맹휴학에 참여하고 있다. 주요 의대들은 비상시국대응위원회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반대 성명도 연이어 내고 있다.

대학들은 지역 의료 공백 해소를 위해 의대 증원이 필수라고 보고 규모 확대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의대생들의 동맹휴학이 계속되면서 학사운영 전반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의대생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커지며 휴학생 수가 급증하면서 전국 의대 40곳 중 29곳이 통상 2월 중순이던 개강 일정을 2~3주 연기하기도 했다. 또한 일부 의대는 본과생들의 실습 등을 이유로 학사 일정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의대 내에서는 의대생들이 수업 거부에 따라 수업 일수를 채우지 못해 대규모 유급 사태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대부분 의대 학칙상 수업일수의 3분의 1 또는 4분의 1 이상을 결석하면 F 학점을 주는데, 한 과목이라도 F 학점을 받으면 유급 처리된다.

의대생들의 반발이 확산할 기미를 보이면서 대학과 교수들은 이들을 달래는 위치가 됐다.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역 의대 A 교수가 학생들에게 전달한 공지사항이 공유됐는데, 그는 “선배 의대생이나 전공의들에게 더 이상 속지 말고 조속히 학교로 복귀하기를 바란다. 전 국민이 원하는 의사 증원을 여러분이 반대할 명분은 없다”고 주장했다. A 교수는 또한 “학생이 늘어도 교육에는 큰 지장이 없다. 수업을 못 따라오는 학생이 있으면 유급이나 제적을 시키면 된다”며 “10여 년 뒤 이들(증원된 의대생)이 전문의가 된 뒤에도 전체 의사들 평균 소득에는 큰 영향이 없다”고 덧붙였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정철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