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복귀 않는다면 수사 등 법 절차 따를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2:15
프린트
이원석 검찰총장, 엄정대응 강조

홍성=김무연 기자 nosmoke@munhwa.com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원석(사진) 검찰총장이 의료 현장을 이탈한 전공의들에게 고발 등의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것과 관련, “복귀하지 않는다면 불가피하게 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진행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5일 충남 홍성지청을 격려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과 만나 “의료는 공공재이기 때문에 1분 1초라도 공백이 있거나 포기돼서는 안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떠한 경우에도 의료는 포기할 수 없는 것이고 그것에 대비해 의료법에서는 관련 규정과 절차를 구비해 놓고 있다”면서 “(처벌) 절차는 이미 여러 차례 예고했기 때문에 의료인들께서 다시 한 번 환자와 환자 가족 그리고 국민 곁으로 돌아와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지켜주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문제가 된 현직 검사의 총선 출마 문제에 대해서도 “현직 검사로서 정치 활동을 하거나 정치적 중립을 위반하거나 정치적 중립을 위반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언행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검찰 구성원이나 전 국민이 다 용납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제가 총장으로 있는 동안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라는 가치를 엄격하게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김무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