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사과 기르고 소 키우는 시대 연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1: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미령(왼쪽)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2월 8일 충남 논산의 한 딸기농가를 방문해 스마트팜 솔루션 적용에 대한 설명을 개발자로부터 듣고 있다. 농식품부 제공



■ 농식품부 올해 업무보고

기존 스마트팜, AI농업 전환
수직농장 허가 8→16년 연장
청년 농지공급 1.2조로 확대
영농창업 지원 5000명으로


올해부터 농업 생산분야는 하드웨어 중심의 1세대 스마트농업에서 인공지능(AI) 기반의 2세대로 전환된다. 또 농촌에 인구 및 자본 유입을 위해 빈집 활용 민박 활성화, 숙박업 실증특례 연장 등의 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청년층의 농업 분야 창업을 위한 농지·자금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4년 업무계획’을 공개했다. 농식품부는 올해 디지털·농촌공간·세대 등 3대 전환을 바탕으로 미래성장산업화 등 5대 핵심과제 성과 창출과 현장문제 해결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농식품부는 농업을 고소득·첨단산업으로 바꾸기 위해 농식품 체인의 정보통신기술(ICT), AI 등 첨단기술 융복합, 청년농업인 육성, 푸드테크 등 신산업과 동반상승 효과 창출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온실·축산·노지 등 생산분야는 생산기술, 방제, 악취제거 등을 중심으로 우수 솔루션 보급(1100호, 62억 원), 축종별 사육모델 보급(79억 원→180억 원) 등을 통해 하드웨어 중심의 1세대 스마트농업을 AI 기반의 2세대로 전환한다. 국내외에서 성장세가 빠른 수직농장의 경우 타 용도 일시사용 허가 기간을 연장(8년→16년)하고, 농촌특화지구 내 농지에 설치 허용 등 관련 규제를 대폭 개선키로 했다. 또 농업 분야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층을 위해 농지, 자금, 주거 등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한다. 청년층 대상의 공공임대·임차임대·선임대-후매도 등 다양한 방식의 농지 공급을 지난해 대비 45% 확대(8577억 원→1조2413억 원)하고, 영농창업지원대상(4000명→5000명)과 청년농 우대보증(95%) 한도도 확대(1인당 3억 원→5억 원)한다. ‘K-Food+’ 수출 135억 달러 달성을 위해 주력품목 육성 및 신흥시장도 적극적으로 개척한다.

농식품부는 과학적 수급관리 강화 및 농축산업의 환경·생태 기능 강화를 위해 지난해 냉해 피해 등이 심했던 사과, 배는 생육관리협의체(1월)를 통해 기상 등 수급 불안요인에 체계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또 재해예방시설 확충 등 기후변화를 고려한 과수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도 이달 중 마련한다.

축산은 정부지원 퇴비화 시설 온실가스 저감장치 의무화, 바이오차 및 에너지화 시설을 확대해 분뇨 처리 과정에서의 저탄소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농촌 공간의 재구조화를 위해 이달부터 시행되는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법’에 맞춰 국가 차원의 10년 단위 기본방침을 내달까지 마련하고, 지자체 스스로 지역 특성에 맞는 공간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시범계획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농식품부는 동물복지 인식 향상에 발맞춰 동물학대 처벌 강화, 의료체계 개편 등에 관한 중장기 방향을 담은 ‘제3차 동물복지종합계획’을 수립한다. 또 펫푸드, 동물의료 등 반려동물 연관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 ‘반려동물 연관산업 육성법’을 하반기에 마련하고 동물병원 진료 절차 표준화 및 진료비 게시항목을 확대하는 등의 동물복지 실현 및 반려동물 연관산업 육성도 추진한다.

박정민 기자 bohe00@munhwa.com
박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