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동한 경찰 돌아가자 또 후배 폭행한 50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3 11: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지법 전경. 법원 페이스북



폭행 사건으로 출동한 경찰관이 돌아가자 다시 후배를 폭행하고 보복 협박까지 한 5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1부(이대로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보복협박 등) 등으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1월 울산에 있는 한 주점에서 후배인 40대 B 씨를 폭행해 경찰관에게 체포되자 B 씨에게 보복을 예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 씨가 B 씨를 폭행한 뒤 경찰관이 출동했는데 B 씨가 사건 처리를 원하지 않아 경찰관은 돌아갔다. 이후 A 씨는 다시 B 씨를 폭행했고, 결국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 씨는 체포되면서 "내가 나오면 너를 가만히 두지 않겠다"는 내용으로 B 씨를 위협했다. A 씨는 경찰서에서 경찰관에게 욕설하고 허벅지를 걷어찬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의 용서와 이해로 폭력 사건을 일단락했는데도 다시 피해자를 폭행하고 경찰관까지 때렸다"며 "폭력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다수 있고, 누범 기간에 재범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