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새 엠블럼 달고 ‘E-테크 전동화’ 주력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3 11: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 사명서 ‘자동차’떼고 새출발
삼성車 상징 대신 ‘로장주’로 변경


프랑스 완성차 브랜드 르노가 국내 사명과 엠블럼을 모두 교체하며 한국에서의 새 출발을 선언했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3일 서울 성동구 ‘르노 성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명을 ‘르노코리아’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공식 엠블럼도 태풍의 눈에서 마름모 형상의 ‘로장주’로 교체한다.

르노코리아는 지난 2000년 삼성자동차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국내 인지도를 고려해 삼성자동차의 엠블럼(태풍의 눈)을 그대로 사용해왔다. 프랑스어로 마름모를 뜻하는 ‘로장주’는 르노가 지난 20세기 초반부터 사용해온 글로벌 공식 엠블럼이다.

사명 및 엠블럼 교체에 맞춰 국내 시장에 현재 판매 중인 차량 일부도 새로운 모델로 변경한다. 대표적으로 XM3는 글로벌 모델과 동일한 차명 및 엠블럼을 반영, ‘뉴 르노 아르카나’(사진)로 새롭게 출시한다. QM6는 기존 모델명에 로장주 엠블럼을 적용해 ‘뉴 르노 QM6’로 판매한다.

르노코리아는 새로운 브랜드 전략인 ‘일렉트로 팝’도 국내 시장에 적용한다. 일렉트로 팝 브랜드 전략은 △모터스포츠 F1 노하우에 기반한 하이브리드 및 순수 전기차 기술을 아우르는 E-Tech 전동화 기술 △첨단 인포테인먼트 ‘오픈R 링크’를 중심으로 운전 경험의 향상을 돕는 커넥티비티 기술 △휴먼 퍼스트 프로그램 등 3가지 핵심 기술이 골자다. 국내 시장에서는 ‘CMA 플랫폼’에 프랑스 최신 디자인 감성과 혁신적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중형 SUV(프로젝트명 오로라1)를 올 하반기 출시한다. 르노코리아는 이날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르노 성수’를 오픈했다.

장병철 기자 jjangbeng@munhwa.com
장병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