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파틀막” 비판에 국힘 “투표소에 일제샴푸·초밥 지참해도 되나”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6 14:44
  • 업데이트 2024-04-06 15:20
프린트
與, 중앙선관위 문의… “선관위의 조치마저 네거티브 소재로 삼는 민주당 규탄”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경기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사거리에서 지원 유세를 하던 중 대파 헬멧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일제샴푸, 초밥 도시락 등을 들고 투표소 들어갈 수 있는지를 물었다고 밝혔다. 전날 선관위의 ‘투표소에 대파 지참 금지’ 지침을 두고 야권이 ‘파틀막’이라며 정부·여당을 비판하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연상시키는 물건을 거론하며 맞불을 놓은 것이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클린선거본부는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중앙선관위에 ‘투표소 입장 시 소지 가능 물품’에 대해 질의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질의 내용은 투표소 입장 시 국민들께서 일제 샴푸·초밥 도시락·법인카드·형수 욕설 녹음기·위조된 표창장 등을 지참하실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와 조 대표를 둘러싼 각종 의혹 관련된 물품들이다. 국민의힘은 “투표소 내 정치 행위를 금지한 선관위의 조치마저 네거티브 소재로 삼는 민주당을 규탄하는 한편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국민의힘의 질의에 대한 선관위의 신속한 답변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선관위는 투표소에 대파를 들고 가는 것은 ‘정치적 행위’로 해석하고, 반입을 금지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가 “칼틀막, 입틀막도 부족해 이제는 파틀막까지 한다”고 반발하자, 당 차원의 반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성동 지지 유세에서 “왜 대파를 가지고 투표소에 가면 안 되는지, 대파 갖고 테러라도 한다는 것인가”라며 “(윤석열 정부가) ‘칼틀막’, ‘입틀막’도 부족해 이제는 ‘파틀막’까지 한다”고 비판했다. 조 대표도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관련 뉴스를 링크하며 “‘대파’를 두려워하는 세력, ‘대파’ 당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성훈 기자
관련기사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