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청춘 엮지마세요, 국힘 비례정당은 4번”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8 11:57
프린트
국민미래, 자유통일당 고발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이팔(28)청춘’을 선거 구호로 사용하는 자유통일당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8일 밝혔다. 자유통일당이 ‘지역구는 2번 국민의힘, 비례대표는 8번 자유통일당’이라는 의미로 해당 구호를 활용하면서 보수 진영의 표 분산이 우려되자 이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유통일당의 28청춘 구호를 어떻게 보느냐’는 물음에 “국민의미래가 분명히 4번인데 혼선을 주는 전략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인 위원장은 선관위가 국민의미래에 ‘이(2)판사(4)판’ 구호도 쓰지 말라고 통보했다며, “그 용어를 써서 슬로건을 쓰려고 그랬는데 바로 제재가 왔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작은 당들에 미안한 이야기인데 통합해서 우리한테 모아줘야 우리가 더 많은 분을 위해 성공한다”며 “제가 그쪽에 ‘다 포기하고 좀 빠져달라’는 말도 비공식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자유통일당 비례대표 1번 후보인 황보승희 의원은 전날 낸 입장문에서 “보수우파 분열 행위를 중단하고 자유통일당에 총질하지 말라”고 밝혔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