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웅동학원 환원 약속’ 교육청에 일절 문의안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8 12:00
프린트
경남교육청 “5년간 공문없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019년 8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시절 웅동학원의 사회환원을 약속했지만 경남교육청은 학원 측으로부터 5년이 넘도록 사회환원에 관련된 공식 문의조차 받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웅동학원은 5년 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로부터 채무 변제와 관련된 독촉 연락 등을 25차례나 받았지만, 90억 원 가까이 채무가 남아 올해 초 일부 부동산까지 가압류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정치권에 따르면, 2019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경남교육청은 웅동학원으로부터 사회환원과 관련해 공문·협조문·민원상담 등 공식적인 협의 요청을 받은 적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남교육청 관계자는 “웅동학원의 사회환원과 관련해 공문·협조문·협조요청·민원상담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2019년 8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시절 웅동학원 이사장에서 모친을 물러나게 하고 재단을 사회에 환원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남교육청은 웅동학원을 공립화하거나 다른 공익 재단에 넘길 경우 교육청과 협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 대표 모친인 박모 이사장도 2년 전 중임이 의결돼 2027년 7월까지로 임기가 연장됐다. 이와 관련, 웅동학원 관계자는 문화일보에 “학원을 공립화하려면 도의회 승인이 먼저 필요한데 2019년 8월 이후 다수 도의원이 사학이 진 빚을 도민이 낸 세금으로 갚을 수 없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남교육청 내부는 도의회에서 웅동학원의 사회환원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공식적으로 나온 바가 없고 도의회와 상관없이 교육청과 사회환원 문제를 협의할 수 있다는 분위기다.

한편 웅동학원의 사회환원이 지연되는 상황에서 캠코로부터 89억9000만 원의 채무를 진 학원 측은 전화상담 9회·채무변제 안내장 발송 16회 등 총 25회에 걸쳐 채무금 변제 독촉 연락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과거 캠코는 웅동학원의 부실채권을 인수했고 그 규모는 이달 기준 원금 12억3000만 원, 이자 89억9000만 원에 달한다.

염유섭·강한 기자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