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총선에 개입했다” 결론…캐나다 ‘발칵’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9 11: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 정보당국이 지난 2019년과 2021년 치러진 캐나다 총선에 중국이 개입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총선 개입 여부를 조사해온 캐나다 보안정보국(CSIS)은 중국이 두 번의 캐나다 총선에 개입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날 열린 캐나다 정부 산하 ‘외국 총선 개입 조사위원회’에서 CSIS는 "우리는 중국이 2019년과 2021년 선거 모두에서 은밀하고 기만적으로 개입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주로 중국 정부의 관심사에 있어 ‘친중국’으로 간주되는 활동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에린 오툴 전 보수당 대표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이기도 하다.

오툴 전 대표는 중국의 개입으로 당이 최대 9석의 의석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대표적인 반중국 인사인 오툴 전 대표는 총선 당시 중국의 전기통신 부품 업체인 화웨이를 캐나다의 5G 사업에서 제외할 것을 주장하는 등 ‘탈중 노선’을 걸었는데, 이를 두고 중국이 보수당을 겨냥해 선거 과정에서 가짜 정보를 조작했으며 ‘위챗’과 특정 집단을 동원해 유권자 억압 활동을 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주캐나다중국대사관은 이날 CSIS의 발표에 대한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2021년 기준 캐나다 내 약 170만 명의 중국계 인구가 거주하고 있는 가운데 양국 관계는 악화하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중국의 캐나다 정치인 사찰 의혹이 제기돼 캐나다 정부가 중국 외교관을 추방했고 중국도 상하이 주재 캐나다 외교관을 맞추방하는 일도 있었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